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현지음식 맛집 샤슬릭


아스타나에 있으면서 카자흐스탄에서 많이 먹는 것중 하나가 샤슬릭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샤슬릭은 꼬치구이라는 러시아 말로 러시아 전통음식입니다.

샤슬릭은 종류는 양 거위, 말... 그냥 우린 양고기를 시켜 먹습니다.

양꼬치엔 칭따오...이지만..

러시아식,, 카자흐스탄식 양코지는 칭따오가 아닙니다.

일단 자잘자잘하지 않고 고기 하나가 아주 큽니다.

이 카자흐스탄도 유목민이 많아서 아마 꼬치에 구워먹는 문화가 많이 있었을것 같습니다.


이 샤슬릭은 양파와 빵등과 같이 먹습니다.

가격도 많이 비싸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스타나의 물가는...

서울의 물가보다도 비싼것 같습니다.


일단.. 이식당의 이름은 pear인것 같으나..

아닙니다. 러시아어이기 때문에 읽지 못합니다.

위치.. 모릅니다. 지인이 추천해주고 택시를 타고 갔기 때문에...

아스타나에 계신 분들... 이사진 보여주면 안다고 하던데..




니이분 주방장 혹은.. 사장님이신듯..

어디서 나오는 대범함일까..

메뉴판에 자기 얼굴을 똭...

홍석천님의 식당에서 본인의 얼굴을 식당에 큼지막하게 걸어 놓은것 이후로 이런 자신감은 처음이다.



그리고 샐러드..

솔직히 무슨말인지 잘 모르지만 샐러드 처럼 생겼습니다.

문화적 충격...

생야채가 나옵니다.



이것이 주문한 샐러드..

토마토와 와이 고추, 그리고 빨간 무..

모두 야채의 생생함 그대로..쌩 야채..

이건 뭐지..

딱딱해서 어떻게 먹지? 된장도 안주면서...

쑥갓도.. 삶지도 않고 그냥.. 소스 하나 없이..




그리고 샤슬릭과 같이 먹으면 맛이 두배가 되는 양파와 빵 입니다.

빵은.. 그냥 구운 빵 같은데 이상하게 맛이 납니다. 



이것은 식전 만두 입니다.

어떻게 보면 중국과의 음식과도 비슷합니다.

몽골쪽인가?


역시 만두위에 올린 야채.. 제발 쌂아서라도 올려주지.. 쌩야채를..

거기에 마요네즈와 케첩...

정말 뭐라 그럴까.. 1차원적 입니다.

만두는 육즙이 가득한것이 중국에서 먹었던 맛과 비슷합니다.




드디어 샤슬릭이 나왔습니다.

양꼬치엔 칭따오 라지만.. 

이 샤슬릭 엄청 긴 꼬챙이 꼽아져서 나옵니다.

그런데 또 하나 놀란것은 서빙 보는 저 여인....

이빨에 금니를 꼈는데..

앞이빨도 금니라는 것입니다.

한때 러시아 지역에서 유행이었다고 하던데.. 

이분 지금은 후회할것 같습니다.

러시아 조폭인줄 알았습니다.



생야채가 확 와닿지는 않지만...

샤슬릭 한덩어리와 생맥(절때 칭따오는 아닙니다)을 함께 해 줍니다.

맛이 짭쪼름한것이... 중국에서 먹는 양꼬치와는 다른 맛입니다.

그리고 고기가 커서 그런지 식감도 좋고....



다 먹고 나왔습니다

아스타나 많이 돌아다녀보진 못했지만..

아스타나에서 이런 건물을 보기는 쉽지 않을것 같습니다.

정말 다 밀어버리고 새로 짓고 있기 때문에..




외국에 가면 그나라의 먹거리는 꼭 먹어보는 스타일인데..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와서는 별 특색있는것을 먹어볼 기회가 적었습니다.

그런데 지인을 통하여 뜻하지 않게 샤슬릭 집을 방문하게 됐습니다.

여기 샤슬릭 집은 관광객이 오는곳이 아니고

가면 전부 현지인 입니다.

역시 영어는 안됩니다..그리고 식당에 가면 현지인들이 엄청 많습니다.

현지인들이 처다볼 정도니까요.


카사흐스탄에 가시면 여기 뿐만 아니라 샤슬릭은 꼭 드셔보길 바랍니다.

빵과 양파와 함께 맥주를 곁들어 주면 아주 맛있는 샤슬릭을 맛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카자흐탄에서 양꼬치 샤슬릭 많이 먹지만 칭다오는 없네요.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0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중앙아시아 쪽은 샐러드에서 드레싱이 거의 없어요.
    토마토&오이에 소금만 뿌려 나오거나 아니면 아예 마요네즈로 범벅하거나 그런 게 대부분이더라고요.
    주문하신 건 아마 스베지 샐러드 같은데, 그런 경우는 진짜 생야채만 나와요ㅎㅎㅎ
  2. 아스타나 유학생 2016.04.20 15:58 신고
    식당 이름은 "레알" реал 입니다.
    저기 식당 작년에 증측하면서 주인이 바뀐걸로 알고 있는데
    가격도 너무 비싸고 최근까지 다녀왔는데 맛도 별로였는데..
    더군다나 비 위생적으로 운영하는곳이라서
    저는 개인적으로 비추천하는곳입니다.
    여행오신분들은 크기에 놀라시는데 저기보다 맛있는 구 소련식
    디자인으로 되어있는 레스토랑 "Эпоха"를 추천드립니다.
    알리하노바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전화번호는 +7 717 221 0157
    Shokan Valikhanov Street 9,Astana,카자흐스탄
    감사합니다 ^^
    •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지인이 대리고 간곳이라서 따라만 갔었는데 비위생적이라고 하니 ㅋ.. 그래도 샤슬릭을 맛보기엔 좋았습니다.
secret

해가 지지 않아 잠자는 패턴이 이상해 지는 카자흐스탄 백야


사실 카자흐스탄은 해가 지긴 집니다.

그리고 카자흐스탄도 땅이 넓기 때문에 곳곳마다 다를것입니다.

너는 경제수도 아스타나에 가 있었고

아스타나는 구 수도 알마티보다는 위쪽에 있습니다

여기 대략 1달 정도 있었는데....

여름이었고..

가장 적응이 안되는 것은 해가 늦게 진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저 위쪽의 노르웨이나 핀란드에서 백야기간에는 어떻게 사람들이 적응하는지 궁금합니다.


또 한가지 이상한것은 술을 먹고 나와도.... 환하다는 것입니다.

밤 10시 되면 어두움이 슬슬 내려오는...

9시 30분 쯤에 술 먹고 나오면 낮술 먹는 기분이 듭니다.


아래의 사진들은 저녁 9시에서 11시 사이에 찍은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사진 입니다.


아래는 첫날 도착 해서 숙소에서의 사진 입니다.

10시가 넘었는데.. 어둑어둑...

이게 뭐지 안그래도 시차도 살짝 있어 잠도 잘 안오는데..



두번째 사진은 아스타나의 가장 번화가로 가는 공원 입니다.

대통령 궁에서 일직선으로 보이는 저 츄파춥스 상징탑..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하겠지만

정말 대통령궁에서 일직선이라고 합니다.

아래의 사진도 10시경..

이 사람들도 잠이 안오긴 하나 봅니다.



여기는 아스타나의 가장 큰 쇼핑몰 입니다.

놀이기구도 있고 수영장도 있고..

주말 9시경인것 같은데..

역시 사람들도 많고 하늘은 어두어 지려고 시작 합니다.



같은 곳입니다.

쇼핑을 하고 나오면서..




여기는 석유..

카즈무나이가스 본사..

역시 대통령궁에서 일직선

좌우로 건물 모양까지 맞추고 있는,,,

아마도 원유와 가스... 그리고.. 돈만은 자들만의 특권...

뭐 이런 곳입니다.




야경을 찍으려면 한참 기다려야 합니다.

10시 넘어가면 어두워 지고 11시 정도 되면 깜깜해 지긴 하네요.



이적도 석양이면 한국에서는 7시 정도여야 하지만 여기 아스타나에서는

9시가 넘으면 이런 멋진 석양을 볼수가 있었습니다.





아스타나에 있는 동안 암막 커튼 없었으면 어떻게 잤나 싶네요.

해가 늦게 지는것 뿐만 아니라.. 일찍 해가 뜹니다.

항상 일어나면 해가 떠 있죠..

밤새서 술먹으면 4시부터 환해지기 시작하는것 같습니다.


밤은 밤대로 아름다움이 있는것인데...

이런 백야 현상이 있는 곳은 살짝 출산율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 아닌 걱정을 해 봅니다.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0 , 댓글 0
secret

카자흐스탄 경제 수도 아스타나 가볼만한 곳 이슬람사원



카자흐스탄.. 사람들이 카자흐스탄 다녀 왔다고 하면 제일먼저 물어 보는것이 있습니다.

밭매는 김태희 있냐고...

있죠 물론 있죠..

하지만 주변에 밭이 없습니다.

제가 본 아스타나 알마티 둘다 밭이 없습니다

어딜 봐도 넓게 펼처진 초원입니다. 지평선이 멋지게 보입니다.

무슨 의미인지 아시겠죠..


그리고 어딜 가도 평지 입니다.

눈이 정말 좋아질것 같네요

아스타나는 경제 수도이기 때문에 길도 쭉쭉 직선으로 잘 정리하여 뚫었습니다.


곳곳에는 아파트들 및 많은 건문들을 올리고 있습니다.

산은 잘 보이지 않고 햇살은 많이 따갑습니다..


날씨는 여름게 갔다와서...

일단 그늘에 들어가면 시원하고 햇빛은 강하고..

습하지 않고 상당히 건조 합니다.

카자흐스탄 겨울의 날씨는... 영하 20도 이상은 훅 지나간다고 합니다.



대통령궁 근처라 그런지 길도 엄청 넓고 차가 많이 막히지 않습니다

역시 길을 봐도 지평선까지 이어지려고 하는 길이 보입니다.



오늘의 가볼 곳은 이슬람 사원 입니다.

위치는 한국 건설업체가 짖는 아파트 바로 아래에 있고 

대통령궁 제일 밑으로 힌두교 사원이 있습니다.

여기 이슬람 사원은 아주 깨꿋 한 하얀색으로 지어진지 얼마 되지 않으듯 싶습니다.



카자흐스탄은 이슬람을 믿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슬람을 믿는 나라들은 국기에 일단 해 마크 같은것이 있습니다.

카자흐스탄 국기도 그렇고 말레이시아 국기도 그렇고...



가까이 가 봅니다.

대리석으로 깔끔하게..

정사각형 모양으로 멋지게 지었습니다.

드론을 띄워서 위에서 찍어도 상당히 멋있을 것 같습니다.



안에 들어가도 되는지 몰라 경비(?)같은 분들에게 물어봅니다.

"들어가도 될까요?"

카자흐스탄은 예전 러시아 연합이어서.. 영어를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대충 손짓으로 들어가라고 합니다.


들어가서 놀란것은 높은 동그란 천장에 상드리에가..

멋지게 걸려 있습니다.



저 앞에는 예배(?)를 보고 있습다.

안에는 상당히 조용하고 절로 손이 모아지네요.



가까이 가서 보았습니다.

앞에 흰옷을 입은 분이 노래 같은것도 부르고 경전 같은것도 읽고 있습니다.

이상한건 남자들만 앞에 앉아 있습니다.



이건 무슨 글자인지 모르겠지만...

아마도 사원에서 지켜야하는 규범(?) 같은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는 그냥 조용히 손모으고 있었고..

이슬람 사원이라서 반바지는 입고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위의 사진에도 봤듯이..

남자만 앞으로 들어갈수 있고 여자들은 머리까지 감싸고 다른 쪽으로 들어갑니다.

남자와 여자가 들어가는 곳이 다르고 남자만 앞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음..

이슬람의 문화인가 봅니다.



여기는 내려가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지하로 내려가니 목욕탕 입니다.

발만 씻는 사람도 있고..

그리고 역시 여기는 여자는 못내려오는 곳인가 봅니다.

남자들만 지하로 내려오고 씻고 하네요.



미끄러지지 않게 카페트를 깔아 놓았고..

카페트는 상당히 비싸보입니다.

소리도 안나고 좋네요.



이슬람 사원 구경을 하고 나오니 하늘이 어두워 졌네요.

러시아글인지 카자흐스탄글인지.. 신호등 위에 이정표가 낯서네요..



들어오는 길에 설레임 하나 나서 먹어줍니다.

생긴건 설레임인데..

설레임은 어느나라에서 첨 만들 것일까요..



아스타나는 경제 수도이고 근래에 도시를 만들어 가는 곳이라서 그런지..

역사 깊은곳 보다는 깨끗한 건물들이 많이 있는것 같습니다.

아스타나 가실 기회가 있으면 대통령 궁 밑에 한국 건설업체에서 짖고 있는 아파트 맨 아래 부분에 보시면 이슬람 사원이 있습니다.

그 이슬람 사원은 아무나 들어갈수 있고 여자분들은 머리까지 감싸고 남자와 분리되어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한번 둘러보시면 이슬람 사원이 어떻게 생겼는지 상세히 볼 수 있습니다.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0 , 댓글 0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