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마인틴'에 해당하는 글 1건


호주에 7월 달에 다녀왔으니.. 그들은 그래도 겨울이다..

나름 겨울이지만 그래도 반팔을 입었다가 외투를 입었다가.. 날씨는 가을 정도의 날씨인거 같다..

호주에 가면 관광코스로 꼽는 곳이 블루 마운틴이라는 곳이다.

산이 파랗다고 한다. 정말? 바다색일까? 버스타고 2~3시간 정도 갔나?

블루 마운틴은 시드니 서쪽에 있는 산악지대이다.. 해질녘 산이 아주 파랗게 보인다는...

오전에 도착한 우리는 아주 파란 산을 보지는 못하였지만.. 그래도 대자연을 품고 있는 호주의 블루마운틴은 정말 멋진 모습이었다.


에코 포인트 에서 바라본 불루 마운틴.. 뒤쪽에 보면 산이 푸르스름한것을 보게 되는데.. 음.. 뭐 별로 잖아 할 수도 있지만..

저녁 해질녘쯤 되면.. 정말 파랗다고 느낀다고 한다.. 실제 보지는 못하고.. 가이드 말로만..^^

가까이서 보면 나무들만 많은 일반 숲과 비슷하지만..
블루 마운틴이 파랗게 보이는 이유는 호주에 많이 자라고 있는 유칼립투스(이거 코알라들이 먹는 주식이다.. 약간의 마약성분이 있어 코알라들이 맨날 졸고 있다는...)나무에 포함된 알콜같은 성분이 증발이 되면서 햇빛과 작용하여 푸른색을 띄게 만든다고 한다.


호주의 산들이 우리나라 산처럼 뾰쪽한 산은 보이지 않고 저렇게 정상이 평평한 구조로 된 산들이 많이 보인다.


어떤 마녀 때문에 세자매가 돌로 만들어져서 지금까지 내려오는 전설을 가지고 있는 곳인데
세자매봉을 보면서 호주는 관광 수입으로도 많은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는 나라인데..
이런 자연 현상에 여러 전설을 붙여 홍보하며 관광산업으로 발전을 시키고 있다.. 우리나라도 이런 자연현상에 전설이 많은 곳들이 많은데..

더욱도 홍보를 하고 그러면 좀더 좋은 관광 자원으로 발전되지 않을까 잠깐 생각해 본다.


이쪽에는 항상 사람이 많아서.. 사람을 빼고 풍경만 찍기가 좀 힘들긴 하다.
완전 포토존으로 세자매봉을 뒤로 하고 사진을 찍으려면 줄을 서야 한다.


멋진 구경 다하고 버스를 타러가는 도중.. 그래도 산 정상이고 겨울인데...
이 돌근처에서 호주 원주민 복장을 하고 계신 아저씨를 보았다.


꽤 유명한 분이고 이 아저씨는 하도 특이해서 호주 관광청에서 인정을 해 주셔서 이곳이서 이런 모습으로 사진을 찍어준다.

그런데 이렇게 사진을 찍으면 반드시 동전이나 지폐를 놓고 가야 한다.

자원봉사는 아닌듯 하다.^^  그래도 꽤 추울텐데..


이아지씨의 소지품은 저것이 다 인듯.. 부메랑 던지는 시범도 보여준다고 하던데... 시범은 못 봤고..
그래도 춥긴 추운가 보다. 상의는 있는걸 보니..

음.. 호주에 가면서 정말 멋진 풍경을 많이 보았고.. 이 블루 마운틴만 해도 호주 관광객 뿐만 아니라 정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곳이다..

물론 호주의 블루마운틴도 정말 멋진 곳이지만..

난 출장으로 다녀온 금강산이 더 멋지던데.. 아름다운 자연유산을 마음대로 관광하지 못하는 것이 또다시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0 , 댓글  52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월급보다 행복을 찾아서" 라는 말이 가슴에 와닿습니다.
    사진은 더 좋구요!! 자주 놀러 올게요
  3. 멋집니다..아저씨 많이 춥겠어요...
  4. 호주인 2009.05.02 05:39
    블루마운틴은 새벽에 해뜰 때 가야 푸른색을 볼 수 있지요...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당일치기로 다녀가는 곳이지요...

    유칼립투스 나무가 뿜어내는 특이한 화학성분이 휘발하여

    대기가 안정되어있는 새벽에 가장 많이 모여있다가

    해가 뜨면 증발해버린다고 하지요.

    그래도 숲 속 산책로에서 나무 틈으로 비치는 구멍을 통해

    산을 바라보면 푸르스름한 빛을 볼 수 있지요...

    그 빛은 정말 연한 코발트빛이랍니다.. ^^
    • 해질녘이 아니고 새벽이군요..

      가이드가 그렇게 설명해 주던데..

      그 푸른빛이 정말 멋있다고 하던데.. 보고싶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5. 너무 멋진 곳을 다녀오신 것 같아요~
    부럽습니다~
    저도 호주 가고 싶어요~~
    아웅~~
  6. 하늘을 보니까 ^^가슴이 후련하네요 ^^
    좋은 연휴되세요.
  7. 대단하세요~~~멋진풍경을 담으셨네요.ㅎㅎ그 아저씨 사진한장이 깊게 남네요.ㅎㅎㅎ
    • 어찌 찍다보니.. 몇장의 좋은 사진을 건진거 같습니다.

      그나저나 이 아저씨 자기 사진 찍고 돈 안내고 가면 무서운 얼굴해요..
  8. 호주를 두번이나 다녀왔지만
    블루 마운틴은 답사하지 못했어요!
    잘 보고 갑니다.
  9. 와우....사진이 참 멋지네요.
    해외여행은 신혼여행으로 가본게 전부라....
    여유가 생기면 저도 여기저기 돌아댕기고 싶네요.
    저 아저씨 정말 인상적이다....ㅋㅋㅋ
    이 블로그 무엇보다 제목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월급보다 행복을 찾아서...'
    전 아직 그러지 못하고 있네요.
    좋은 주말 되시길~ ^^*
    • 저도 아직 그러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행은 결혼하기전 1년에 한번씩은 꼭 나가자라고 해서 다니는데.

      역시 월급이 문제네요..ㅋㅋ
  10. 자연이.. 정말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큰처남이 사는 호주에 언젠가는 놀러가봐야 할텐데.. 쉽지가 않네요.
    사진으로나마 잘 보고 갑니다.
  11. 구경잘했습니다.
    정말 멋진풍경이네요 ^^
  12. 여기가 세상의 중심인가요??
    가보고 싶어요 >.<
  13. 우와 사진 한 장 한 장이 예술이네요. 멋진 경관 잘 보고 가요. 저도 저기 가보고 싶어요 흑흑
  14. 아~현장감 넘치는 사진 잘봤습니다.
    너무너무 멋지네요~
    무엇보다 블로그 이름에 멋지네요
    "월급보다 행복을 찾아서..." 제가 추구하는 인생관입니다만 잠시 잊고 살았는데..
    다시 월급보다 행복을 찾아야겠습니다.
    좋은 포스팅 잘봤습니다.
  15. 아저씨가 특이하시긴 하네요..^^ㅋㅋㅋ
  16. 우와~ 하면서 멋진 사진 구경하다가.. 원주민 복장을 하신분께 딱!! 시선이 멈추었네요^^
  17. 어신려울 2009.05.04 18:45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그대로 담으셨네요.
    아주 멋진 작품입니다..쵝~오
    그리고 맨 아래서 두번째 양반 유명하다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는 씻고 다니시지..
  18. 넘 멋있네요.... +_+
    저기 서 계신 아저씨는 예전에 오스트레일리아 영화에서 뵜던 할아버지랑 굉장히 비슷한데...
    같은 분 이신가요??? ^^:;;
  19. 어린이날 잘 보내세요.
    ^^항상 관심 가져주셨어 감사합니다.
    ^글 올리시면 언제 든지 찾아 가겠습니다.
  20. 와우~~ 블루마운틴!!!
    경관이 환상적이네요~!
    마지막 사진을 보니~ 인디언이 생각나네요~~ ㅋㅋㅋ
    • 뭐.. 부메랑도 던지고..이렇게 하신다던데. 그날은 추웠던지.. 뭐라고 말만 하던데.. 영어가 약해서요.^^
  21. 아.. 블루마운틴..

    한 6년전에 가본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ㅎ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