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탑'에 해당하는 글 1건


요즘 넷북이 많이 보인다. 지하철 버스에서 넷북으로 인터넷을 즐기는 사람도 많고 다양한 컨텐츠를 즐기는 사람도 많다..

무게도 가볍고 이쁘고 .. 또 가지고 다니면 멋도 있고.. 물론 나도 노트북을 가지고 있다. 업무용으로 사용하지만..



노트북은 집에 오면 맨날 이렇게 찬밥..^^

집에 오면 옷갈아 입으면서 발까락으로 피씨를 키는 것이 집의 일과의 시작이다.

이건 버릇인가 보다.. 어쩔때는 켜놓고 아무것도 안하다가 잘 때 다시 끄기도 하고. 그만큼 테스크탑 녀석과 오랜시간을 같이해서 그런가?

내가 사용하고 있는 데스크톱
HP Media Center m497k Desktop PC



이녀석은 결혼할 때 혼수로 장만한 물건이다. 결혼을 2004년 2월에 했으니까.. 지금 5년이 넘어섰다..
5년 정도 되면 왠만큼 수명이 줄고 슬슬 바꿀시기가 돌어온다. 그런데 아직까지 잘 쓰고 있는데.. 데스크톱..

1. 업그레이드가 쉽다.
 노트북도 업그레이드는 되나 그 정도가 많이 한정되어 있고 역시 가격? 비싸다.
반면 데스크톱 업그레이드가 무궁무진하다. 마지막에는 케이스라도 재사용 할 수 있다는..
그래서  아직까지도 컴퓨터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빵빵하지는 않지만.. " NOT BAD " 다..

2. 집에서 즐기는 엔터테인 먼트








집에 텔레비젼이 하나다. 그런데 TV를 보다 보면 꼭 의견 충돌이 생긴다..

그럼 난 컴퓨터 방으로 와서.. 지원되는 Medai Center의 리모콘을 누른다.




우리 어렸을 때는 텔레비젼이 14인치 였는데 요즘은 왠만한 데스크톱 PC는 19인치 LCD 이상을 탑재 하고 있다.

내가 가지고 있는 m497k 는 미디어센터 에디션이고 간단한 리모컨 클릭으로 TV시청이 가능하다.









3. 다양한 디스크 지원
요즘 메모리 한두개는 다 가지고 있을 것이다. 네비게이션이라든지 디지털 카메라 등등..

사진에서 보는 봐와 같이 내가 가지고 있는 데스크탑이 5년전 제품인데도 불구하고 웬만한 메모리 카드는 다 들어가도록 지원을 해주고 있다..



저런것 때문에 궂이 USB포트를 낭비하거나 쓸 때 없는 메모리 관련 드라이버를 설치 안해도 된다는 편리함이 있다..

선찾아서 연결하지 않고 바로 메모리 카드만 넣어서 쏙..

4. 다양한 무선 지원


데스톱의 단점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복잡산 선들과 고정..

 m497k는 키보드 마우스등의 무선을 지원한다.

TV볼때도 의자 가져다 놓고 뒤에서 키보드 두들기며 인터넷 하며 TV도 보고 .. 그래서 선의 복잡함과 또 무선이기 때문에 약간의 공간의 자유가 주어진다.


5. 훌륭한 소리의 재생

집에 오디오도 있고 위의 TV도 있지만 역시 우리집에서 소리가 가장 좋은 녀석은 이녀석이다. 물론 TV에 더 좋은 홈씨어터, 더 좋은 오디오를 사면 소리가 좋겠지만.. 그 정도의 매니아도 아니고 이정도의 소리만 지원되도 충분히 소리를 느낄 수 있다.

6. 많은 인터 페이스 제공


전면부에 보는 봐아 같이 많은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다시 한번 상기하지만 5년전의 제품이다. 1394를 잘 쓰지도 않았을 때의 전면에 이런게 많은 인터페이스를 제공함으로써 곡 뒤에가서 안꼽아도 된다는.. 물론 뒤쪽에도 더 많은 USB 포트와 기타 등등이 있지만..


7. 개인 취미 활동.

비행 시뮬을 많이 즐기는 나로써는 노트북으로는 정말 힘들다. 노트북의 가장 약점인 그래픽 카드의 가벼움.. 딴지로 비싸 노트북을 사면 가능하지만.. 가격대비 성능으로는 그래도 데스크톱이 짱인거 같다..

돈만 많으면.. 노트북에 LCDTV연결해서 뭔들 못하겠지만... 그래도 경제도 어려운데 가격대비 성능을 안따질 수가 없다.



HP 제품이 데스크톱으로 맘에 드는 마지막 이유 또 하나는

디자인이다.

뭔가 쉬크하다고 할까? 검은색과 은색펄을 이용한 디자인 ..

옆에 있는 프린터도 HP F735이지만 역시 같은 디자인 패턴으로 나온듯 하다.

디자인에 무지 하지만 그래도 일단 놓고 보면 어디든지 어울린다..

무채색이라서 그럴까?


HP홈페이지도 PC의 디자인 형태에 맞게 다시 리뉴얼을 한듯 하다.

피씨는 이제 정말 아주 많이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어렸을때는 피씨는 게임기인줄 알았다..
점점 소형화 되고  기능도 정말 뛰어나고.. 인터넷 기술도 발전하고..

이제 조금 있으면 이 정든 녀석도 바꿔야 될 시기가 온거 같다.

어렸을 때부터 8bit로 컴퓨터를 처음 시작하여 16bit, 286, 펜티엄60, 펜티엄3, 그리고 지금 현재의 HP m497k를 데스크톱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이녀석 만큼 애착이 간 제품은 없다.

5년전에 구입한 피씨가 사양이면 사양, 인터페이스면 인터페이스, 디자인이면 디자인.. 지금까지도 나쁘지 않다. 아니 더 좋아보기도 한다.

또한 조립제품이 아닌 HP브랜드 제품..

그래서 집에서 노트북도 있는 내가  잘 사용하지 않고 이 HP데스크톱을 계속 사용하는거 같다.


다음에 메인에 2번이나 노출이 됐네요.^^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1 , 댓글  38개가 달렸습니다.
  1. 동감합니다~
    작동하기도 편하고, 게임 돌려도 왠만한건 버벅거리지 않고~
    데스크탑~ 좋습니다~
  2. 전 그래도 용산의 조립식 컴퓨터가 최고인거 같아요!
    • 조립식 데스크탑도 좋지만.. 제가 HP 브랜드를 선호하는 이유는.. 보장되어 있는 A/S 와 운영체제의 정품 보장 입니다..

      디자인이 맘에 들기도 하구요.
  3. ㅎㅎ 저도 주력은 데스크탑입니다만 노트북이 필요할 때가 있지요~~
  4. 김삿갓 2009.04.19 01:21
    저도 어느정도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랩탑은 휴대성으로 나온것이기 때문에 휴대성 하나는 극강이지만 나머지 부분에서는 ㅎㄷㄷ

    데답은 휴대성은 완전 제로지만 대신에 포텐셜이 무궁무진하죠... 뭐 그것도 사용자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지만요
  5. 글 잘 봤습니다. 솔직히 글 보다 사진에 유독 많은 시각이...... ^^;;

    이동하면서 업무볼려고 노트북 샀다가 오히려 데탑이 되어버린 현실이 참..... 씁쓸 하군요

    아예 데탑으로 했었으면 돈도 절약되고 여러모로 좋았는데 말이죠..

    하루 사무실에 가보면 다른 직원들이 쓰는 데탑이 어찌나 부럽던지....... ㅋㅋ

    그저 웃지요. 데탑이 최고에요. 뭐니뭐니해도,.....

    에궁.. 갖고있는 노트북이 아깝습니다. ㅋㅋ 좋은 하루 되세요 ^ㅛ^
    • 같은 사양이면 비용절감은 확실히 되죠..
      저두 호사 업무 할때는 데탑 쓰는 사람들이 너무 부럽더라구요..
  6. 저도 노트북과 데스크탑 2개의 컴퓨터가 있습니다.
    예전 게임을 즐겨했을때에는 노트북을 잘 사용하지 않았죠.
    노트북이 아무리 성능이 좋아도 게임돌리기에는 무리가 있으니깐요.
    그러나 지금 게임을 안하고 나서는 데스크탑은 찬밥이 되어버렸습니다.
    • 전 게임 뿐만 아니라 포토샵 작업이나 다른 작업도 그냥 데스크 탑에서 하는 것이 시원시원하게 잘되더라구요..6
  7. 플시머 이신가요?ㅎ
  8. 저도 데탑 사용을 즐기는 1인 입니다. 놋북으로 작업하다보면 답답해서;; 가끔은 다른곳에서 빠른 데탑을 쓰면 카타르시스를 느끼기도 한답니다ㅋ
    트랙백 하나 걸고 가겠습니다^^
  9. 저도 저도 데스크잡이 굿` 이죠... 게임하기도 좋고.. ㅎㅎ
  10. 아 반가운기기가 보입니다.
    fs9을 참 즐겼었는데
    요즘은 못한다는....^^;;

    행복한 오후시간되세요~
  11. 유용한 정보가 많네요
    잘 보고 갑니다~^^
  12. 블로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님 블로그도 잘 보고 갑니다.^^
  13. 제가 하고 싶은 말입니다!
    저도 그래서 데스크탑 예찬론자죠.
    적은 돈으로 훨씬 나은 문화생활(?)을 즐길수있죠^^
  14. 데스크 탑을 100% 활용하시네요~
  15. 이야..5년전 컴퓨터가 아직도 잘 굴러가다니요!!! 720p동영상 이런거 버벅이지 않나요? 아님 속은 계속

    업그레이드 하시고 계시죠?^^ 그리고 전 집에 들어오면 리모콘으로 컴퓨터 켠답니다^^

    TV카드 리모콘이 그런 기능이 있어서 발가락으로 누르는건 이제 예전말~^^
    • 데탑의 장점인 업그레이드를 계속 하고는 있었죠..

      그런데 저녀석 살때부터 128M의 그래픽 카드를 달고는 있었습니다.^^
  16. 비밀방문자 2009.04.22 15:55
    웬만하면 물밑작업 하지 마세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