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간만에 가족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원래는 스키를 목적으로 다녀 오려고 했으나.. 그냥 가족여행으로 계획 하였습니다.

대관령 양떼목장을 다녀 왔습니다.

횡계 IC로 빠져 나가 대관령 옛길로 가다 보면.. 커다란 바람개비가 몇개 보이고 그곳이 양떼 목장입니다.

풍력발전을 하고 있는 바람개비 같은건 가까이서 첨 보는데.. 크기가 어마 어마 하네요..

추운날씨에 가족, 연인들의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아마도 11월 17일이 방목 마지막 날이어서 그런가 봅니다.


생각 보다 크기는 많이 크지 않았습니다.

영화 같은곳에서 양들이 나오는 것 보면 엄청 넓은 초원에 양들이 뛰어다니는... 그런 모습을 상상하고 가면 약간은 실망할 수 있습니다.


입장료는 건초 먹이기로 대신 하고 있었습니다.

입구에서 구입하시고 중간에 건초 먹이는 곳에서 건초랑 교환을 합니다.



이렇게 방목되어 있는 양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습니다.

중간중간 이런 오두막(?) 도 보이는데.. 뭘하는 것인지는 모르겠고..

혹시 양치기 소년의 집일까요? 늑대가 나타난다는..


그냥 안에서 음악소리가 나옵니다.


강원도라 그런지 벌써 눈의 흔적들이 많이 보이네요..


한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20분 정도 소요되나..

양의 방목도 입구에 한쪽에만 되어 있고 날씨도 너무 추워 올라가는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바로 방목되어 있는곳에서 사진찌고 건초주는 곳으로 이동하네요..


많은 사람들이 다 여기 들어와 있습니다.

양들에게 건초를 주는 곳이죠...


이녀석은 진짜 양 인형처럼 얼굴이 잘 생겼습니다.

이곳에서도 외모 지상주의가 팝을 칩니다.

연인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서 이쁜 양한테만 가서 먹이를 주고 건초주는 못습을 사진을 찍네요...


가장 사진의 많은 모델이 되어준 녀석입니다.

건초도 많이 얻어 먹었을 텐데 계속 잘 먹네요..


왼쪽의 바구니가 입장권과 바꾼 바구니 입니다.

설명에는 바구니를 통체로 주지 말라고 되어 있고 손으로 주면 저렇게 혀로 핥아 먹는데..

느낌은 좀 축축 합니다.


제가 가장 의아해 했던 부분인데..

소금을 저렇게 매달아 놓았네요..

무슨 역활을 하는지 아직도 궁금합니다.


이건 저희 아이가 양에게 먹이를 주는 모습입니다

강아지도 무섭다고 하는 녀석이 양은 이쁘다고 하네요..


양의 침을 고려한 탓인지.. 손을 닦는 곳이 있습니다.

하지만 찬물이라는거..ㅋ


전 이 바람개비 같은 풍력 발전기를 실물로 가까이서 처음 봤는데 정말 크더군요.

양목장 들어가는 구 대관령 휴게소에 3기 정도 서 이었습니다.


돌아오는길 하루에 10분 정도 밖에 볼 수 없다는 석양이 있어 한번 담아 봤습니다.

양떼목장은 원래는 11월 셋째주까지 주말에 방목을 예정 하였으나 두번에 걸친 많은 눈과 기온이 많이 떨어진점,
 
그리고 현재 많은 양들이 새끼양을 임신중 이라는점 등이 고려되어 양들을 보호 하기 위하여 방목을 11월17일에 방목을 종료 한다고 합니다.

방목이 종료 되어도 저희 대관령 양떼목장은 개장을 하고 먹이주기 체험은 언제든지 하실수 있으며 예쁜 새끼양들도 만나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대관령 근처를 지나가다가 혹은 용평스키장을 가시다가 잠시 들러 구경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꺼 같습니다.

물론 아이들이 양 먹이 주는것은 꽤 좋아하네요..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0 , 댓글  38개가 달렸습니다.
  1. 전 여름에 다녀 왔답니다...3년전인가? ㅎㅎ
    안개가 자욱하게 끼어...운치가 있었던 걸로 기억해요 ^^
  2. 블로그에서 멋진곳을 볼때면
    날아가고 싶을때가 많아요~~ㅎ
    따뜻한 봄이 올때까지 기다려야 할것 같네요~ㅎㅎ
    새로운 한주도 행복하세요^^
    • 저도 부산에 선아님 글 보면 부산에 가고 싶습니다.^^

      날씨가 많이 풀렸습니다. 따뜻한 한주 되세요..
  3.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물하셨군요.
    한국에서 보기 힘든 양이라...더더욱 즐거웠을 것 같습니다.
  4. 양.. 은근히 무섭게 생겼어요;
  5. 가본다 가본다 하면서 아직도 못가본 곳..
    참 멋진곳이죠~ 잘 보고 갑니다^^
  6. 3년전인가? 함 갔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갔을때는 정상쪽에 올라가기도 힘들만큼 눈이 많이 왔었어요^^
    차로 입구까지 가는데에도 차바퀴가 몇번을 빠져서 혼났다능..ㅋㅋ
    그런데..양들에게 먹이 줄때 넘 잼나고 보람있더군요^^ 설경도 멋지구여~
    풍차..장관였던 기억도 생생^^
    울나라 추천 여행코스임에는 틀림없어 보입니다^^
    • 설경의 언덕이라..

      한번 보고 싶습니다.

      요즘에는 아스팔트 주차장에 주차하고. 입구까지는 걸어서 올라가도록 변경된거 같습니다.
  7. 부럽습니다.ㅎㅎㅎ
    멋진 사진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8. 양때목장 여름에 가면 완전 덥던데.. 눈 덮힌 양때목장도 운치있고 너무 좋내요~
    음.. 눈과 함께 보러 한번 고려해 보아야겠습니다..ㅋㅋ
  9. 늑대다. 늑대가 나타났다.
    하면서 양치기 소년이 언덕 위에서 뛰어 내려올것 같군요...........ㅎ
  10. 안녕하세묭
    전 양을 먼곳에 갔다와서 쓰는 후기입니다
    양들이 막 건초줄때 머리를 막 밀고 어른 양만 먹더라고요
    어찌나 귀엽던지...^^ 양 또한번 보러 갈껍니다..^^
  11. 양들이 참 귀엽군요. 게다가 참 따뜻해 보입니다.
    저도 작년에 저곳에 다녀왔답니다. 전 여름에 갔지만, 이렇게 겨울 풍경으로 보니 또 색다르군요.
    스키야..뭐 다음에 또 타러가면 되니..ㅎㅎ
  12. 와우~! 양떼 목장에 다녀오셨군요~! ㅎㅎ
    저도 작년에 처음 갔는데, 양들이 태양에 반사되어 반짝반짝 빛나더라고요 ㄷㄷㄷ
    무척 귀여워습니다 ㅎㅎㅎ
  13. 깨끗합니다.^^ 가슴이 확 트이는 것 같네요^^
  14. 양떼목장의 위용이.ㅎㄷㄷ합니다^^
    멋진데요~
    늑대가 나타났다.ㅎㅎ
  15. 벌써 눈이 왔다니.. 우아~ 저는 올여름에 다녀왔다는.. ㅋ
    여름과는 또다른 운치가 있어보이네요^^
  16. 이솝우화..아니..안데르센..뭔가..기억이 가물가물..
    아이들 키우는데..아마도 이솝우화였을것 같다는 생각이네요 양치기소년
    마지막 풍력발전을 보니..영덕을 들렀다 보고온 발전기가 떠오르네요
  17. 양이 너무 귀여운데요....
    대관령은 사진만 봐도 멋지던데...
    실제론 더 멋있겠지요??
    한번 꼭 가보고 싶어지네요....
    좋은 곳을 보니 기분이 좋아지네요...
    • 그런데 저 양도...

      잘생긴 부류들이 있고 못난 부류들이 있습니다.

      이곳도 외모지상주의가 판을 칩니다.^^
  18. 눈 쌓인 양떼 목장이 인상적입니다....
    자주 방송에서 접하던 곳이지만 볼 때 마다 늘 시원한 기분이 드는 곳입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행복한 저녁 시간되세요...*^*
    • 우연한 기회로 다녀왔습니다.

      선선할때 가서 언덕위에 올라가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19. 대관령에 눈이 보이는 군요~
    목가적인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 벌써 몇번은 내렸다고 녹은눈 같습니다.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걸 보고 싶지만.. 교통체증이 일어나겠죠 .ㅡ.,ㅡ;;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