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은 잘 보내셨나요?
  
추석전 휴가가 좀 있어서 서울대공원을 다녀 왔습니다.

서울에 살면서 제 기억에는 서울대공원을 다녀와 본적은 없습니다

매번 그 근처로 가면 서울 랜드를 갔지 대공원은 가보질 못했네요.

원래는 인천에 대하를 먹으러 가려고 했지만 와이프가 대하는 별로라고 하고

또 25개월된 아이한테 어디가고 싶냐고 물어보니 호랑이 보러가자고 해서..

어린이 대공원은 너무 작은거 같아 서울 대공원으로 출발 하였습니다.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생활해 보니 패턴이 아이의 패턴대로 변하게 되네요.

자연관찰책 100번 읽어주는것보다 실제 동물 한번 보여주는 것이 좋다 싶어서 서울 대공원으로 결정 하였습니다

와이프는 모 회사에서 나온 자연관찰책을 몇권 챙기네요..

실물을 보고 책을 보면 더 흥미있게 본다고 해서...

도착해서 보니..

좀 당황스러웠던 것은 여지것 놀이동산 다니면서 주차비를 낸적은 없던거 같은데..

과천 서울 대공원의 주차장은 주차료를 하루종일 4,000원을 징수 하네요.

그럼 서울랜드 들어갈때도 주차비가 있는 것인지.. 아마도 경마장도 근처에 있고 인근에 시설도 많아서 주차비를 받는듯 합니다

대공원 입장료는 2,000원 정도 밖에 안하는거 같은데..



8,000원 패키지로 팔고 있었습니다.
입장료 + 코끼리 열차 + 정상까지의 리프트 1회권..

36개월까지는 무료 입장이기에 저희아이는 무료.. 무료를 증명하는 증빙서류를 지참하라고 하던데.. 검사는 안하네요..

입장권을 구매하고 들어가면..


이런 코끼리 열차가 보입니다

겉 보기에는 깜끔해 보이지만.. 좀 오래된 코끼리 열차 였습니다.. 앞에 타면 좋을줄 알고 맨 앞에 타보니.. 매연 냄새가 많이 나네요..

그리고 아이는 코끼리 기차 탔다고 아주 좋아 합니다.

코끼리 기차가 대려다 주는 곳은 정상까지의 리프트 입니다.
 

이런 리프트를 타고 정상까지 올라갑니다.

안전을 위해 유모차는 먼저 보내내요..

리프트 길이가 상당합니다. 대충 뭐 올라가고 말겠지 했는데... 정말 한참 올라 갑니다.

아이는 기구라고 하면서 좋아하네요..


리프트에 내리면 제일 먼져 보이는 것이 맹수우리 입니다..

역시 호랑이를 보러 왔는데.. 다행이 호랑이는 안자고 있었습니다

월요일 가서 그런지 사람은 정말 없어 좋았는데... 동물들이 주말에 힘들었는지 거의다 자고 있네요..

아쉽게 백호는 자고 있었습니다.


이것이 퓨마인지 재규어인지 치타인지 잘 기억은 안나지만.. 아무튼 맹수사에 호랑이 빼고 다 자고 있었습니다

퓨마 , 재규어, 치타.. 이녀석들 정말 비슷하게 생기지 않았나요?

구분을 못하겠네요..ㅋ

너구리 같이 보이지만 팬더곰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보는 팬더곰과는 다른 종인데..

아무튼 귀엽네요..

유리로 되어 있고 바로 앞에서 볼수 있도록 해 놓았습니다.


저희 아이가 두번째로 좋했던 곰 입니다.

곰은 그래도 애버랜드의 건빵 먹는 곰이 귀엽던데..

서울대공원에는 사파리 개념으로는 없네요..


조금 내려가다 보면 조류를 관리하는 곳이 있었는데..

도대체 몇마리의 새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엄청 짹짹 거리네요..


가장 포스가 있었던 물소 입니다.

덩치도 엄청 크네요..

요 물소 우리를 지나서 아기 동물들을 관리하고 있는 관리동이 나옵니다.


아기 우리에 있는 사자들인데.. 올해 1월 출생이라고 하는데.. 불과 9개월 만에....

너무 커서... 아기라고 하기에는... 으르렁 되는 소리도 엄청 나고 뛰어 나닐때 쿵쿵거리고.. 역시 맹수는 맹수네요..


태어난지 얼마 안된 원숭이 입니다.

사람과 비슷하네요..


이 원숭이도 태어난지 엄라 되지 않은거 같은데.. 아주 줄타기를 능숙하게 하네요..

전 개인적으로 요녀석이 가장 귀여웠는데..

사진이 흔들렸네요..


어제의 피곤이 가시질 않았지.. 눈에 피로가 가득한 꽃사슴이 다가오네요.


아기 바다사자가 엄마의 젖을 먹고 있는 중입니다.

어디선가 아빠같은놈이 오더니 부부싸움을 했는지 서로 으르렁 되더니 엄마가 도망을 가더라구요.

저위에 있던 아기바다사자가 혼자 컹컹거리던데...

저희 아이가 엄마 어디 간가야? 애기 혼자 있는데.. 이러더라구요..


단봉난타는 많이 봤지만 쌍봉낙타는 눈으로 첨음 봅니다.

역시 서울대공원 크기도 크지만.. 동물도 정말 여러 종으로 많네요..


코끼리...

이녀석들 서로 엉덩이 부비고 있더니...

오른쪽의 코끼리의 발이 5개가 됐네요..

처음에는 코끼리 코 인줄 알았는데.. 아무튼 살짝 19금이 되버렸어요.


중간에 이렇게 사진 찍기 좋은 곳도 많이 만들어 놓았습니다.


돼지 같이 생겼지만. 아기 하마 입니다.

귀엽긴 했는데.. 냄새가..

역시 입은 크긴 합니다.


기린 암수 구별법 입니다.

저도 첨 알았는데 진한색이 숫컷이고 갈색에 가까운것이 암컷이네요..

기린을 잘 볼 수 있게 전망대같은 것을 설치해서 올라가서 볼 수 있도록 했네요..


리프트를 타고 위에서 부터 내려오니 나오는 길에 아프리가 어드벤처라는 입구가 보이네요..


요렇게 입구에는 동물모양의 등로 화려하게 켜 놓았습니다.

서울대공원의 크기는 역시 어마어마 하더군요..

어린이 대공원과 비교해 보자면... 어린이 대공원은 정말 볼것만 몇마리씩 있는데.

서울대공원은 종류도 많고 크기도 크고.. 너무 커서 중간에 포기하고 안가본 곳도 있었습니다.

서울 대공원 다녀온 후로 아이에게 자연관찰 책 보여주면 기억이 나는지 아주 좋아 합니다

와이프가 자연관찰책 비싸게 주고 샀는데.. 아이가 흥미가 없다고 잘 읽지 않더니.. 요즘은 자연관찰 책만 읽어달라고 하네요..

역시 한번 채험해 보는 것이 가장 큰 교육 같습니다.

WRITTEN BY
한량이

트랙백  0 , 댓글  33개가 달렸습니다.
  1. 서울 동물원 구경 잘 했습니다.
    사진이 좋습니다.
  2. 덕분에 저도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3. 저도 동물원 다녀온지가 꽤 된것 같네요^^
    덕분에 오랫만에 눈요기 잘했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4. 아이들은 한번보면 기억이 오래가더군요.
    한량이님 댁처럼 예복습을 하고 가면 금상첨화겠네요.ㅎㅎ
    그나저나 주차비 저도 생소하네요.ㅋㅋ
  5. 어신려울 2009.10.06 15:43
    책보다는 직접보는게 낳겠지요 ㅎㅎ
    책으로 보면 졸립잔아요 ㅎㅎ 아무리 좋은 책도 주면 졸리우니 ㅎㅎㅎ
  6. 동물원 구경한지도 오래되었네요.
    동물원도 아이들도 좋아하지만 어른들도 재미있지요.
    덕분에 여러 동물구경 잘하고 갑니다.
  7. 오랜만에 보는 서울대공원 동물원 모습이네요^^
    역시 아이들은 눈으로 보고 즐겨야 학습이 더 쉬운듯 합니다~
  8. 오랜만에 동물구경 잘했습니다. 저도 낮쯤에 갔었는데, 다들 자고 있더라구요.
    동물원 가기엔 아주 이른 아침이나 아니면 선선한 저녁쯤이 좋다 하데요. ^^
  9. 동물원이다!
    왠지 되게 즐거우셨을듯^^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10. 우리 아이 어릴때 자주 데려가고 ㄴ했는데...ㅎㅎ

    잘 보고 갑니다.
  11. 전 봄에 예준이가 뱃속에 있을때 갔다 왔는데, 비도 오고 완전 난리 ..ㅋㅋ
    서울 대공원은 산책하기도 정말 좋은것 같아요~
  12. 호랑이 새끼를 보니.. 갑자기 옥탑방에 올라온 길냥이가 생각나네요. 큭 흠칫!
  13. 애가 훌쩍 커버리고 난 이후로는 거의 가본기억이 없네요..ㅠ.ㅠ
    덕분에 대공원 모습 잘 봤습니다^^
  14. 오랜만에 서울대공원 한 바퀴 둘러본 기분입니다...
    아주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대공원이 가고 싶어지는데요... ㅎㅎ
  15. 우와~! 동물원 다녀오셨군요~! ㅎㅎ
    동물원 간지가 언제인지..
    까마득하네요~! ㅎㅎ
    기린~! ㅎㅎㅎ 사진으로만 보아도 신기하네요~! ㅎㅎ
  16. 오~~
    서울대공원 좋져~
    입장료도 비교적 저렴하고, 볼 것도 많아서 저도 좋아해요~~
  17. 아이들 동물원 너무 좋아하죠~!
    아이랑 같이 가면 나도 신나져요~!
secret